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사회·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폐지 줍는 어르신께도 코로나 여파가…
김동훈 기자 / 입력 : 2020년 04월 03일(금) 17:4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간해피데이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기가 얼어붙은 가운데, 그 여파가 폐지 줍는 어르신들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겨울이어서 폐지가 줄어든 탓도 있지만, 경기가 위축되자, 가게들도 전보다 상자를 내놓지 않게 되었다. 폐지가 줄어들자, 어르신들도 나오지 않게 되었다.

현재 폐지가격은 킬로그램당 40~50원이다. 100킬로그램을 모아야 5천원 정도를 손에 쥘 수 있다. 골판지의 경우 리어카(수레) 1대에 꽉꽉 눌러담으면 50킬로그램 정도가 나간다고 한다. 카트에는 15킬로그램 정도가 담긴다. 2018년 초반까지만 해도 150원 이상이었지만, 폐지가격이 반등되지 않고 계속 폭락하자, 고물상에서도 가격을 50원대로 낮출 수밖에 없었다.

폐지 중간가공업체 매입가격을 보면, 전북지역 신문지의 경우 20181월까지 150원 이상을 유지하다, 2142, 3112원으로 급락하고, 20192월까지 100원 안팎의 가격을 유지하더니, 9월까지 80원대, 이후 70원대로 떨어졌다. 골판지의 경우, 20181월까지 140원대를 유지하다가, 2119, 389, 465원으로 급락하더니, 20199월까지 60원대를 유지하다가, 이후 50원대로 떨어졌다. 중간가공업체에 넘기는 고물상도 어렵기는 매한가지, 폐지 줍는 어르신들께는 40~50원이 적정가격이 됐다. 이렇게 폐지가격이 급락한 이유는 20181월 중국의 재활용 폐지 수입제한조처로, 중국이라는 거대 폐지 수요처가 사라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하루 50킬로그램을 모으면 2천원을 받았다. 그것도 작은 카트로는 3~4번 왕복해야 모을 수 있는 양이다. 그마저도 코로나 이후에는 20킬로그램 모으기도 힘들다고 한다. 코로나 이전에도 어르신들이 힘들어 했는데 엎친 데 덮친 격이다. 2000원도 할 맛이 안 났는데, 800원 벌러 나가려니 힘이 안 난다. 온종일 일해도 마스크 한 장 못 산다고 한다

김동훈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창군 소각시설 관련 아산면민 여..
공익직불금 받기 전 경영체 정보 등..
수의계약, 해도 너무 한다
대학진학“축하”금에서 배제되는 ..
부창대교 예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
대립하는 민원을 대하는 행정의 자..
수의계약…실력인가, 혈연·지연·..
농기계를 반값에 구하는 방법
고창군 수의계약 공사부문…상위 10..
고창군장애인체육회 논란은 무엇인..
최신뉴스
정읍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  
수의계약 관련, 바로잡습니다  
고창읍성 체험시설 예정대로 추진..  
고창군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  
고창군의회 임시회 폐회…1차 추경..  
고창 성송면 세영개발, 석산 확장..  
한빛3호기 격납건물 구조건전성평..  
한빛5호기 원자로헤드 용접부 미세..  
한빛원전 5호기도 격납건물 내부철..  
한빛원전환경안전감시센터 고창분..  
장애인체육회, 민주노총 산하 전북..  
부안군수, “관광형 노을대교(부창..  
수의계약은 권력이다  
정읍시의회 윤리특위 구성은 어떻..  
[편집국에서] 본지의 행정소송 청..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