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독자기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성명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빛4호기 재가동 안건 상정을 보류하라!
편집자 기자 / 입력 : 2022년 12월 02일(금) 10:0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한빛원자력고창안전협의회 성명서(1128일자)


오는 1130()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한빛4호기 제16차 임계 전 정기검사 결과를 안건으로 상정하고, 121() 임계(재가동)를 허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한빛원자력안전협의회(고창)(이하 고창원안협)는 이와 같은 소식을 지난 1124() 고창원안협 임시회의를 통해 처음 접했다. 이에, 당일의 고창원안협 임시회의에서는 원안위의 이러한 계획에 대해 고창원안협 전체 명의로 다음과 같은 우려의 목소리를 원안위 등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2017년부터 5년간 멈추어진 한빛4호기는 157센티미터 대형공극을 포함한 140개의 공극이 발견되었고, 부실 시공, 공기단축을 위한 야간타설, 감리 미흡 등 품질관리에서도 총체적인 부실이 이미 건설 당시부터 있었다. 고창원안협은 원안위가 부실시공·감리로 건설되어 숱한 문제점을 드러낸 한빛4호기를, 고창지역 주민들에게 충분한 의혹 해소 과정과 설명도 없이 일방적으로 재가동되는 것을 허용하는 것은, 한빛원전에 이웃하여 수십년 째 위기감을 안고 살고있는 고창지역 주민들의 불안한 심정과 고통스러운 현실을 무시하는 폭거라고 판단하며, 원안위에 ‘1130일 안건 상정 보류‘121일 재가동 계획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

5기 고창원안협은 지난 9월말에 25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었다. 첫 회의에서 관련 기구 소개와 위원장 선출 등을 진행한 후, 113일 두 번째 고창원안협 임시회의에서 한빛4호기 현황 등에 대해 보고 받은 바 있다. 한수원과 원안위 등의 다양한 검사 및 평가 결과는 당일의 고창원안협 회의를 비롯해, 앞 기수 고창원안협 회의 등을 통해 전해들었지만, 부실시공·감리로 잘못 건축된 한빛4호기의 숱한 문제들로 인해, 오랫동안 누적된 고창지역사회의 불신과 우려의 주민여론을 해소하기에는 충분치 못한 노력과 과정이었다.

이러한 의견 역시 한수원 한빛원자력본부와 원안위 한빛지역사무소 관계자 등에게 고창지역 주민들에게 제대로 된 의혹 해소 및 설명 과정 등이 필요하다등의 의견을 이미 여러 차례 고창원안협 등을 통해 전달한 바 있다. 하지만, 한수원과 원안위는 이러한 고창의 의견을 오랫동안 회피·외면·묵살해 왔다. 그리고, 재가동을 채 일주일밖에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원안위는 한빛4호기 안건 상정과 재가동 계획을 이미 앞서 결정해 두고, ‘한빛4호기 현황등에 대해 고창원안협 회의를 진행하자고 하면, 고창원안협 위원들이 어떻게 받아들이겠는가?

고창지역은 이미 한빛3~4호기가 부실 공사로 건설되어 숱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한수원과 원안위 등의 일부 검사와 평가로는 고창지역의 누적된 불신 여론을 해소하기에는 터무니없이 부족하다는 의견 역시 누누이 다양한 경로를 통해 개진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수원과 원안위는 계속 이렇게 고창지역의 의견수렴과 동의절차를 회피·외면·묵살한 채 한빛4호기 재가동을 일방적으로 강행할 것인가?

고창원안협은 다음과 같이 원안위와 한수원에 공식적으로 요구한다.

1) 원안위는 1130일 상정된 한빛4호기 제16차 임계 전 정기검사 결과안건을 보류하라!

2) 원안위는 121일로 계획된 한빛4호기 임계(재가동) 계획을 허용하지 말고, 철회하라!

3) 한빛4호기 부실시공·건설과정에서 제기된 숱한 의혹을 고창지역 주민들에게 충분하게 설명·해명하라! 고창원안협은 위와 같은 우리의 요구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다양한 방법을 통해 원안위 등에 대응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

편집자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우리지역 동량의 재산은 얼마일까(2) 고창군의원..
[정읍] 고향사랑기부제 전국에서 1123명 참여 ‘후끈’..
고창지역 조합장선거 1곳 교체..
동학농민혁명의 기폭제, 정읍 ‘고부농민봉기’ 재현행사 열려..
정읍시의회 임시회 개회…주요사업장 현장방문 및 안건 14건 ..
고창군, 청·중장년 창업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인터뷰] 고창방문의 해 맞는 심덕섭 고창군수..
고창부안축협, 전·현직 조합장 간의 3번째 맞대결..
고창군 제1대 청년군수 김기섭 씨 위촉..
“흩날리는 꽃바람” 설레고 들뜨게 하는 봄소풍..
최신뉴스
고창군, 신재효판소리공원 개관으로 판소리 중흥 앞장..  
고창군, 농특산품 동남아시아 수출 업무협약 체결..  
고창군, ‘전북 서해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정읍시의회 제284회 임시회 개회…제1회 추경예산안 심의..  
120마리 ‘정읍 소 힘겨루기 대회’, 구제역에 연기됐지..  
‘무장포고문 등 3건’ 고창군 동학농민혁명기록물, 세계기..  
한빛원전 환경·안전 감시센터 고창분소, 후쿠시마 오염수..  
“사람이 제일 귀하다”…고창군 동학농민혁명 위상 강화..  
정읍 제13회 동학농민혁명 대상에 ‘(사)동학농민전쟁 우..  
제20회 고창 청보리밭축제 성료…35만 여명 찾아..  
염영선 도의원, “지방소멸대응기금, 지역활력 제고 위한 ..  
전북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조례 시행…내년 정읍에 건립..  
김성수 전북도의원, 지역소멸 대응 특별위원 위촉..  
‘클라이밍 성지 고창’ 인공암벽장 개장..  
“한빛원전 핵폐기물 저장시설 건설계획 철회해야”..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