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향토서사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오시랑(吳侍郞) 터의 유적
이기화 기자 / 입력 : 2012년 02월 27일(월) 14:1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이기화
(고창지역학연구소장)

오시랑 터는 대산면 광대리 신평(新坪)터에 있는 유적지이다.
대산에서 공음을 잇는 지방도 796호선의 여섯마장거리의 오른편
신평마을로 들어서는 언덕에 오시랑 바위가 있었다는데
중년에 어느 심청꾼이 파 없애버려 지금은 그 터만 남아있다.

시랑 벼슬은 고려시대 6부의 우두머리인 상서(尙書)아래에 있었던
정4품이었는데 말기시대엔 총랑(摠郞)또는 의랑(義郞)으로 고쳐 불렀다.

1960년대 말 이곳 오시랑의 집터 반마장거리에서
옛날 석회곽(石灰廓)으로 꽉 짜여진 규모있는 목관이 출토되었다고 신고가 되어
현장에 달려가 보았더니 후손들이 발굴하여 관 두껑이 노출되어 있었다.
그 시각까지만 해도 한자로 된 명문(銘文)이 관 뚜껑에 선명히 남아있었는데
<侍郞吳> 석자 이외에는 공기 중에 금방 산화해 증발하였고 나머지 명문도
분각 사이에 공기 중에 깨끗이 사라져 버리고 말았다.
이 사실을 현장의 목격자들도 “참 귀신이 곡할 노릇이다”며 개탄만 하고 있었다.

오시랑의 묘를 분명히 확인하고도 그 역사적인 사적을 장비가 없어서 수록을 못하고만 기막힌 사연들이었다.
지금 생각으로야 언감생심(焉敢生心)이 되겠으나 그 당시의 처지로는 어쩔 수 없는 분격일 수밖에 뾰족한 수가 없었다.
엄연히 문화는 존재하였으나 문명이 그 뒤를 받쳐 주지 못한 어정쩡한 때였다.

반만년의 역사가 누구의 탓인지 당당하게 지켜지지 못한
못난이 세상이 되고만 한반도의 무능함이여
지지리 못나게 조상 탓이나 하고 겉으로만 번지르하게 체면치레만 일삼으면서
남의 탓으로 자기만을 분발라온 한심한 족속들이 바로 우리들이 아니었던가!

이기화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창군 소각시설 관련 아산면민 여..
공익직불금 받기 전 경영체 정보 등..
수의계약, 해도 너무 한다
대학진학“축하”금에서 배제되는 ..
부창대교 예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
대립하는 민원을 대하는 행정의 자..
수의계약…실력인가, 혈연·지연·..
농기계를 반값에 구하는 방법
고창군 수의계약 공사부문…상위 10..
고창군장애인체육회 논란은 무엇인..
최신뉴스
정읍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  
수의계약 관련, 바로잡습니다  
고창읍성 체험시설 예정대로 추진..  
고창군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  
고창군의회 임시회 폐회…1차 추경..  
고창 성송면 세영개발, 석산 확장..  
한빛3호기 격납건물 구조건전성평..  
한빛5호기 원자로헤드 용접부 미세..  
한빛원전 5호기도 격납건물 내부철..  
한빛원전환경안전감시센터 고창분..  
장애인체육회, 민주노총 산하 전북..  
부안군수, “관광형 노을대교(부창..  
수의계약은 권력이다  
정읍시의회 윤리특위 구성은 어떻..  
[편집국에서] 본지의 행정소송 청..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