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향토서사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참나무쟁이(眞木亭) 의 유래
이기화 기자 / 입력 : 2012년 03월 29일(목) 10:2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이기화
(고창지역학연구소장)

참나무쟁이는 부안면 사창리(社倉里)의 동남뜸으로
본래 흥덕현 일서면(一西面) 지역의 진목정을 이르는 말이다.
1914년 벽사(碧沙)면에 병합되었다가
1933년 벽사면이 폐합되면서 부안면에 딸린 마을이다.
흥덕고을 서창(西倉)터에 참나무 숲으로 그늘을 드리운 곳이기도 했다.
갈곡천(葛谷川) 서남쪽 진목촌 앞에 정자처럼 우거진 쉼터였다.

조선조 5백년 동안 흥덕 사창터로 환곡을 저장하던 곳집(倉庫)의 울타리였다.
춘궁기에 어려운 사람들에게 빌려주고 추수기에 이자를 쳐서 거두어들인
환곡을 저장하던 창고를 둘러싼 참나무 숲 울장이다.

역사적으로 삼국통일이후 조선 태종 6년에 이르기까지
향(鄕)은 특수한 지역에 설치된 하급 행정구획으로서
그 주민성분은 노비, 천민 열등계급 등을 수용하여
금, 은, 동, 쇠, 실, 한지, 도자기, 먹, 목초 등을 생산
나라에 헌납하는 일로 생업을 삼은 곳이다.

흥덕고을엔 좌향(坐鄕) 북조향(北調鄕) 남조향(南調鄕)이 있었고
좌향은 당초 고을의 동쪽(東面) 8리에 있었으며
북조향은 북면(北面)해안 연변의 목우촌(牧牛村)을 이름하고
남조향은 남면(南面)일대의 갖바치, 불무골, 점촌을 망라하였다.
이 3향을 관리하던 집단토성은 좌향조씨(曺氏), 북조향 조(曺)씨
그리고 남조향 진(陳-甲鄕陳)씨가 세습하여 살았다.

그러나 좌향은 조씨들이 길지를 찾아 현의 서쪽
조양 땅(현 부안면)에 터를 잡아 옮김으로써
그 호칭이 변색(調鄕이 朝陽으로)되어 오늘에 이르고
참나무쟁이는 조향에 있던 사창을 에워싼 그늘숲으로
정자(亭子)는 아니지만 정자처럼 자연친화적인 상징어로 주름잡아 온 것이다.

이기화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창군 소각시설 관련 아산면민 여..
공익직불금 받기 전 경영체 정보 등..
수의계약, 해도 너무 한다
대학진학“축하”금에서 배제되는 ..
부창대교 예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
대립하는 민원을 대하는 행정의 자..
수의계약…실력인가, 혈연·지연·..
농기계를 반값에 구하는 방법
고창군 수의계약 공사부문…상위 10..
고창군장애인체육회 논란은 무엇인..
최신뉴스
정읍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  
수의계약 관련, 바로잡습니다  
고창읍성 체험시설 예정대로 추진..  
고창군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  
고창군의회 임시회 폐회…1차 추경..  
고창 성송면 세영개발, 석산 확장..  
한빛3호기 격납건물 구조건전성평..  
한빛5호기 원자로헤드 용접부 미세..  
한빛원전 5호기도 격납건물 내부철..  
한빛원전환경안전감시센터 고창분..  
장애인체육회, 민주노총 산하 전북..  
부안군수, “관광형 노을대교(부창..  
수의계약은 권력이다  
정읍시의회 윤리특위 구성은 어떻..  
[편집국에서] 본지의 행정소송 청..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