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향토서사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오태동(五台洞) 이야기
<향토서사시> (32)
이기화(고창지역학연구소장) 기자 / 입력 : 2012년 05월 14일(월) 16:2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흥덕현의 옛날 고을터(縣治所)는 오태동이다.
흥덕읍에서 209호선을 따라 서쪽으로 두어마장 거리에 있다.
오태동의 연원을 보면 천기설과 연계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1652(孝宗)년 장성 필암서원(筆巖書院) 문사로서
흥덕고을 훈장(訓長)으로 초빙된 울산인 김형유(金亨有)가
이곳에 서당을 세우면서 마을을 설기할 때
여러개의 별똥(流星)이 근동에 떨어져 다섯군데나
땅이 패인 것을 보고 느낀바가 있어 오태동으로 이름지었다고 한다.

1914년에 일제(日帝)가 자기네 편익을 위해 전통마을들을
임의대로 통폐합하여 법정리(法定里)를 설정할 때
오태와 신지뫼, 차독백이(石湖)를 망라하여 오호(五湖)리로
통합개편하여 오늘에 이른 것이다.

정조시대 호남실학(實學)의 거두 황윤석(黃胤錫)은
「이재난고」에서 오태(五泰)를 오질태(五叱泰)로 표기하고
흥덕의 옛이름 상칠(上漆)은 ‘옷타’의 한자 상징어로써
취음(取音) 표기인 ‘五泰’ ‘五叱泰’로 표현한 것이라며
토성(土城)의 흔적이 남아 있는 것을 보면 상칠현 시대의
현청(縣廳)터는 오태동이 확연하다는 것이다.

상칠(옻타· 타)의 ‘漆’자는 검다는 상징의 뜻으로서 옻칠하는 고을이 되어
천민의 고장이 됨으로 통일신라의 경덕왕 16년(757년) 지명개편 때 고을이름을
상질(尙質)현으로 바꾸고 현청을 흥덕읍내로 옮겨 오늘에 이른 것이다.

이기화(고창지역학연구소장)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창 아산면 소각장 ‘공론화’ 결..
선운사 다원, 녹색도시 고창의 품격..
축제식 양식장에 (상업용) 태양광 ..
고창군의회 임시회 개회…농민수당 ..
전북도 농민수당 지급 발표에 농민..
인촌 김성수 찬반 격화되나
갑상선암 공동소송의 전초전인 균도..
정읍 정애마을 58명 중 폐기물업체 ..
욕설·폭력 주취자 부상입힌 소방대..
이장 선출, 이렇게 바꿔도 되나
최신뉴스
바로잡습니다  
한빛4호기 대형 구멍…수리 가능한..  
갑상선암 공동소송의 전초전인 균..  
업무추진비, 부서장까지 사전 공표..  
㈜명품고창, 경기 김포농협에 고창..  
고창군, 전라북도 최초 농민수당 9..  
내장산 국립공원 명칭 변경…장성..  
갑상선암 공동소송 좌우할 균도네 ..  
‘한빛원전, 1·3·4호기 폐쇄하라..  
고창군의회 제265회 임시회 폐회…..  
고창일반산업단지, 오는 10월경 유..  
민선5기 공개, 민선6기 공개, 민선..  
정읍시의회 국외연수 서울업체 선..  
이성윤 반부패부장, 법무부 검찰국..  
정읍 정애마을 58명 중 폐기물업체..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