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향토서사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방등산(方等山) 이야기
<향토서사시>(34)
이기화(고창지역학연구소장) 기자 / 입력 : 2012년 06월 04일(월) 11:4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방장산의 본래 이름은 백제때의 방등산이었다.
방정평등(方正平等)하다는 불가의 바탕정신에서 비롯된 이름이다.
고려시대에도 이 뜻을 새겨 극락에 이르는 반동강난 경지라서
반등(半登)산이라 하여 호남제일의 인맥을 배출한 신령한 산으로 추앙되고 있다.

임진란 이후 한족(漢族)의 명나라를 쳐서 중국천하를
통일한 만주족 누루하치가 청나라를 세움에
조선의 선비들이 들고 일어나 숭명배청(崇明背淸)운동을 전개
모화(慕華)사상의 상징으로 명나라의 삼신(三神)산을
풍성한 삶의 터전인 호남땅 삼신산으로 점지한 것이다.

방등산은 서향으로 중국대륙을 겨냥한 대응산이어서
일방장(一方丈)이라 하여 이때 방등이 방장(方丈)산으로 개명된 것이다.

백두대간의 호남정맥이 내장산 소 죽엄재에서
서쪽으로 틀어 그 줄기가 영광 불갑산과 해남 달마산으로 뻗친 능선 중
가장 우뚝하게 솟아난 영험한 산이 방등산(742m)이 아닌가.

여기서는 막힘없는 사위가 시원하게 펼쳐져 서해를 조망하고
중국대륙을 가까이서 응시하는 산이다.
이곳에 우뚝 멈춰선 땅 기운이 서북간으로 용트림하다 불끈 솟은 맥이
봉래산(蓬萊山-辺山)이고 그 여맥이 동북간으로 솟아난 끝자락이
영주산(瀛洲山-古阜 斗升山)이어서 일방장, 이봉래, 삼영주의 삼신산으로 정립되고 있다.

방등산을 삼국유사와 고려사악지(樂志)에 방등산가(方等山歌)로
그리고 「증보문헌비고」에는 반등산곡(半登山曲)으로 기록된
뚜렷한 역사의 사적이 있는 이 마당에 우리의 절실한 몫은
당초의 이름 방등산을 되찾을 때가 아닌가 하여
이렇게 외장쳐 보는 것이다.
이기화(고창지역학연구소장)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신천지 고창·정읍지역 교회 및 부..
고창중·고창여중 남녀공학 확정적
고창새마을금고 이사장 선거 후보 ..
정읍시의원 성추행 사건, 신속한 수..
고창군에는 신종코로나 접촉·의심..
고창 노동저수지 인근 건축허가, 복..
고창군농특산물 제1판매장, 제대로 ..
고창군 소각시설 관련 아산면민 여..
윤준병 예비후보, 민주당 공천 확정..
공익직불금 받기 전 경영체 정보 등..
최신뉴스
[데스크 칼럼] 공정과 공평  
고창문화관광재단, ‘지역관광추진..  
고창군귀농귀촌협의회 재판, 6월17..  
장애인체육회, 직원들이 희생양(?)  
황토배기유통 주주총회…지역농협..  
동리시네마 위탁운영자, 포스시네..  
고창군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지급 ..  
고창군 수의계약 공사부문…상위 1..  
민주당 윤준병 당선인, ‘공직선거..  
[특별기고] 체육에 아낌없이 투자..  
[특별기고] 발효식품 끝판왕 식초,..  
고창군, 대한고속에 대·폐차 8천..  
고창식품연구소, 다목적 소통공간 ..  
신순철 전 원광학원 이사장, 제13..  
고창유교문화체험관 관리운영 조례..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