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향토서사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모량부리(毛良夫里) 의 어원
이기화(고창지역학연구소장) 기자 / 입력 : 2012년 07월 09일(월) 11:1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이기화
(고창지역학연구소장)
모량부리는 백제 때 고창현의 옛 지명이다.
마한 부족소국(部族小國) 모로비리국(牟盧卑離國)이
백제에 흡수 통합되어 그 속지(屬地)로서
맨 처음으로 붙여진 이 고장의 행정명칭인 것이다.

마한 54부족국가 일원으로 고창지역에 정착되면서
이 고장에는 사기점·옹기점·와촌(瓦村) 등을 중심으로
인근의 백토 그리고 석영(石英), 장석(長石) 등의 암석이
풍마우수로 점토(粘土)화되어 토기, 기와, 도자기 등을
만들어 낼 수 있는 특수지역으로 변혁되면서

모로(牟盧)의 뜻이 마을이나 집회소의 의미 말고도
지세의 비유를 들어 보리와 갈대숲의 특성을 함축하고 있듯이
모량(毛良)의 참뜻은 이 고장에 가꿀만한 식물(桑麻五穀之屬)로서
천연기후의 영향으로 겨울에 눈이 많아 보리성장의 최적지의 잇점이 있어
보릿고을로 의미 부여되어 「보리꺼시락」을 상징하는 모량(毛良)의 지명을 얻은 것으로 전문가들의 언어학적 추정이 돋보이고
신라의 큰 고을이 「서라벌」 「비사벌」 등으로 표상하듯
백제 땅에서는 지명아래 어조사(語調詞)를 부리(夫里)로 표기한 것이다.

또 다른 전통의 뜻은 고창지역이 노령정맥의 「방등산」을 우뚝 멈춰 세워
그 서남방에 멧방석을 깔아놓은 들녘을 이루고 그 사이사이에
올망졸망한 산 「몰랑이」 「몰랭이」 「모랑이」들이 고만고만하게 숱한 명당을
머금고 있어 「모량부리」라 점지한 것으로 고로들의 증언이 일관되어있고
유명한 고창고보(高敞高普) 교가에도 「이 밭에서 자라난 보리, 십삼도 근역에 두루 퍼지고, 온 세계 곳곳에 씨가 되겠네」라고 외장치는 것을 고창군민의 긍지로 내세우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이기화(고창지역학연구소장)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창군 소각시설 관련 아산면민 여..
공익직불금 받기 전 경영체 정보 등..
수의계약, 해도 너무 한다
대학진학“축하”금에서 배제되는 ..
부창대교 예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
대립하는 민원을 대하는 행정의 자..
수의계약…실력인가, 혈연·지연·..
농기계를 반값에 구하는 방법
고창군 수의계약 공사부문…상위 10..
고창군장애인체육회 논란은 무엇인..
최신뉴스
정읍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  
수의계약 관련, 바로잡습니다  
고창읍성 체험시설 예정대로 추진..  
고창군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  
고창군의회 임시회 폐회…1차 추경..  
고창 성송면 세영개발, 석산 확장..  
한빛3호기 격납건물 구조건전성평..  
한빛5호기 원자로헤드 용접부 미세..  
한빛원전 5호기도 격납건물 내부철..  
한빛원전환경안전감시센터 고창분..  
장애인체육회, 민주노총 산하 전북..  
부안군수, “관광형 노을대교(부창..  
수의계약은 권력이다  
정읍시의회 윤리특위 구성은 어떻..  
[편집국에서] 본지의 행정소송 청..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